상단여백
HOME 전국 핫클릭
창원시, 해양사업 현장 ‘코로나 19’ 확산 차단 총력전코로나19 확진지 방문 등 근로자는 현장 출근하지 않고 예방적 차원 자가격리
  • 이환수 기자
  • 승인 2020.02.24 20:36
  • 댓글 0
창원시 최인주 해양수산국장이 해양사업현장을 돌며 '코로나19' 확산 방지책을 점검하고 있다.

[시사코리아저널=이환수 기자] 창원시는 경남도내 코로나 19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해양사업 현장 비상계획을 수립하고 비상 점검반을 편성, 코로나 19 확산 차단을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창원시 내 추가 감염자를 막기 위해 감염병 위기경보가 심각으로 격상되기 전 대구 경북을 방문했거나 코로나 확진 환자 발생 지역을 방문한 근로자는 현장에 출근하지 않고 예방적 차원의 자가격리 조치했다.

또한 공사 관계자 및 노동자 전원은 아침 조회 및 점심 시간 1일 2회 체온 측정해 이상 징후가 있는 경우 즉시 보건소 선별진료소(225-5744)로 연결 조치할 예정이다.

창원시 최인주 해양수산국장이 해양사업현장을 돌며 '코로나19' 확산 방지책을 점검하고 있다.

이와 함께 비상 점검반을 편성해 수시로 마산해양신도시 건설사업과 마산항 진입도로(2-1단계) 건설공사 현장 등을 방문, 자칫 느슨해 질 수 있는 코로나 19 현장대응에 경각심을 고취시킬 방침이다.

특히, 체온 측정 기록지와 현장에 비치된 마스크, 체온계, 손소독제 상태를 확인할 예정이다.

창원시 최인주 해양수산국장은 “대구 상황에서 알 수 있듯이 좋은 계획을 수립하더라도 지속적으로 실천하는 의식이 중요하다"며 "단 1명의 추가 확진자도 발생하지 않도록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전하였다.

이환수 기자  naewoe4560@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환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