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 핫클릭
"철새들아! 떠나기 전, 많이 먹고 건강하게 가거라"창원시, 주남저수지 겨울 진객에 먹이 추가 공급
  • 김희영 기자
  • 승인 2020.02.07 16:44
  • 댓글 0
창원시가 겨울 진객들이 무사히 북상해 올해 겨울 다시 찾아주길 바라며 무논을 조성해 먹이를 공급하고 있다.

[시사코리아저널=김희영 기자] 작년 10월 절기를 좇아 2주 정도 이르게 철새의 천국이라 알려진 주남저수지에 도래했었던 겨울 철새들이 서둘러 북상하고 있다.

11년 만에 돌아온 가창오리를 비롯해 재두루미(천연기념물 제203호), 큰고니(천연기념물 제201-2호), 큰기러기(멸종위기야생생물Ⅱ급) 등 주남저수지에서 월동하며 장관을 이뤘던 철새들은 2주 이르게 찾아왔던 만큼 이르게 북상하고 있는 것이다.

창원시는 겨울 진객들이 무사히 북상해 올해 겨울 다시 찾아주길 바라며 무논을 조성해 놓은 송용들과 백양들에 그동안 13톤의 볍씨를 공급했다.
이번 달 추가로 3.2톤을 공급해 주남저수지에서의 마지막 힘찬 날갯짓을 응원하고 있다.

이번 겨울 주남저수지에는 가창오리 1만6,000여 개체를 비롯해 재두루미 450여 개체, 큰고니 1200여 개체, 기러기류(큰기러기, 쇠기러기) 5,000여 개체 등 총 30여 종 약 3만여 개체의 철새들이 도래해 월동했다.

과거와 비교해 겨울 철새의 수가 해마다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데, 창원형 자연농업 추진을 통한 건강한 철새 먹이 생산 및 공급, 농경지 매입을 통한 철새 먹이터 및 쉼터 조성 등 주남저수지 천혜의 환경을 보존하고자 하는 창원시의 시책이 적중한 것으로 판단된다.

창원시 안익태 주남저수지사업소장은 "주남저수지는 창원시의 보물이자 후대에 꼭 물려줘야 할 자연유산이다"고 강조하며 “앞으로 더욱더 철저하고 다양한 시책들을 통해 보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희영 기자  yebbi22@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