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핫클릭
창원소방본부, 2022년까지 380여명 인력 증원화재·구조·구급 분야 현장 대응능력 강화로 '사람중심 안전도시' 조성
  • 이환수 기자
  • 승인 2020.01.16 18:03
  • 댓글 0

[시사코리아저널=이환수 기자] 창원소방본부(본부장 이기오)는 정부의 현장부족 인력 2만명 충원계획에 따라 2022년까지 380여명을 증원할 계획을 밝혔다.

이에 올해 공개채용을 통해 100명을 선발, 소방학교 교육을 마친 뒤 현장 배치해 화재, 구조, 구급 분야 현장 대응능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창원시는 허성무 창원시장의 ‘소방본부 조직 확대 및 소방장비 현대화’ 공약에 따라 지난해 95명 소방공무원을 채용을 비롯해 창원소방본부 2과 증설 및 청사를 신축이전했다.
또한 소방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풍호119안전센터, 북면119안전센터를 신설했으며, 근무환경 개선을 위해 소방정대 청사 이전을 추진했다고 밝혔다.

이런 창원시의 적극적인 투자로 119신고 골든타임(7분) 내 현장도착률이 2017년대비 8.2% 증가한 70%를 달성했다.
특히, 병원전 심정지 환자 자발순환 회복률이 2017년대비 57% 증가하는 등 시민이 안전한 환경을 조성하는 성과를 거뒀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올해 소방력 및 장비 보강 등을 위해 예산을 대폭 증액한 1280여억을 편성했다.
허 시장은 "앞으로도 현장부족 인력을 매년 채용할 계획이다"며 "도심에서 원거리에 위치한 소방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구산면 및 진전면에 119안전센터를 신설하고 의창구 중동에는 서부소방서를 신설해 사람중심 안전도시를 조성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환수 기자  naewoe4560@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환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