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하동 사회적기업이 만든 제품 많이 사용하세요하동군 사회적기업, 공무원 대상 하동산 농·특산물로 만들 제품 시식 행사
  • 손정현 기자
  • 승인 2019.12.02 20:55
  • 댓글 0

[시사코리아저널=손정현기자]  하동지역 사회적기업들이 청정 지리산과 섬진강 일원에서 생산된 하동산 농·특산물로 만든 제품 홍보에 나섰다.

하동군은 하동산 농·특산물로 다양한 제품을 개발·판매하며 하동의 위상을 높이고 있는 사회적기업이 2∼5일 4일간 군청 구내식당에서 공무원을 대상으로 제품 홍보 시식회를 갖는다고 2일 밝혔다.

사회적기업은 우리 경제가 직면한 고용없는 성장과 경제적 불평등을 극복하는 대안으로서 일자리를 늘리면서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는 착한 경제 생태계 구축의 한 축을 담당하는 기업이다.

특히 이들 기업은 취약계층에 대한 일자리 제공은 물론 영업이익의 사회 환원 등을 통해 더불어 사는 사회적 가치를 추구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악양면에서 이유식 등을 생산하는 ㈜에코맘의 산골이유식과 ㈜자연향기, 하동읍 화심리의 슬로푸드(주)와 복을만드는사람들(주) 등 4개 업체가 참여한다.

이들 기업은 하동에서 생산되는 매실·배·호박·친환경 쌀 등 다양한 농·특산물 매입해 제품을 개발함으로써 농가의 안정적 판로 제공은 물론 고령자·이주여성 등 취약계층의 정규직 일자리도 만들어 가계의 소득 안정화에 기여하고 있다.

이번 시식회에서는 요일별로 에코맘의 산골이유식이 산골푸딩, 자연향기가 명란맛김과 김자반, 슬로푸드가 리얼배즙, 복을만드는사람들이 대롱치즈스틱을 각각 선보인다.

첫날 대롱치즈스틱을 시식한 한 직원은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사먹었던 제품인데 하동군의 사회적기업이 만든 제품이라는 사실에 놀랐다”며 “사회적기업 제품에 대해 인식을 새롭게 하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한 업체 대표는 “사회적기업 제품에 대한 대외 홍보뿐만 아니라 군민을 위해 노력하는 공무원들이 정작 지역에서 생산된 제품을 접하는 기회가 적은 것 같아 시식 행사를 마련했다”며 “하동군의 성장을 위해 노력하는 기업 제품을 많이 애용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하동군에는 2018년 6곳이던 사회적기업이 올해 3개 업체가 신규로 지정돼 9개 업체가 사회적 가치 추구를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1개 업체는 지정 신청 중이다.

손정현 기자  s6886@nonghyup.com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정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