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주시, 가을정취로 물든 동부사적지 더욱 더 빛나고 감미롭다
  • 이동우 기자
  • 승인 2019.11.14 20:38
  • 댓글 0
▲ 계림숲 산책로

[시사코리아저널 이동우 기자] 경주시는 관광객이 많이 찾는 주요 사적지대인 동부사적지의 계림숲, 내물왕릉 일원, 첨성대광장 및 꽃단지 쉼터와 노동노서고분군의 야간 경관조명등을 새롭게 리모델링(정비) 하고 동부사적지 어디에서나 들을 수 있는 음악방송을 실시한다.

야간경관조명으로 더 아름다운 ‘계림숲’

최근 문화재 야간관광의 활성화와 함께 시민들의 야간 산책 장소로 각광을 받고 있는 동부사적지의 어두운 조명으로 인한 불편함을 없애고자 사적지 경관조명을 일제 정비했다.

계림숲 내 정비된 산책로 경관조명등(40등)을 따라 깊어가는 가을 아름다운 숲을 거닐며 삶의 여유를 가질 수 있는 명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최고의 촬영명소인 계림숲 ~ 내물왕릉 구간의 수목경관조명등 14등과 고분경관조명등 13등을 보수‧보강해 전체적인 사적지 조도와 풍부한 색감 연출로 동부사적지대 어디에서나 눈에 띄는 야간경관을 연출하였으며, 관광객과 시민들의 여유로운 산책을 위해 사적지 곳곳에 설치된 휴게쉼터 중 사용이 많은 4개소의 쉼터에 경관조명등 설치로 이용객에게 보다 안전하고 편안한 휴식공간으로 꾸며졌다.

또한, 시내 중심가에 위치한 노동노서고분군에도 경관조명등 33등을 보수하여, 시민들에게 편안하고, 여유로운 산책 장소와 쉼터를 제공한다.

▲ 동부사적지 음악방송(석등겸용스피커)

음악방송으로 더 감미로운 ‘동부사적지’

시는 동부사적지 어디에서나 들을 수 있는 음악방송을 11월부터 시작했다.

동부사적지대는 광대한 면적과 문화재보호구역이라는 제한사항 등으로 그동안 음악방송을 첨성대 주변에만 실시했으나, 기존의 주보행로 조명등(석등), 보안등, 화단의 울타리 수벽 등을 이용해 총45개 스피커를 첨성대, 꽃단지, 주보행로 등 3개 구역으로 관광구역 특성에 맞게 음량조절 및 안내방송을 할 수 있게 구성했다.

방송음악은 인터넷 음악방송업체 전문프로듀서가 한국 전통음악과, 퓨전국악, 가요 등을 엄선해 다양하고 계절에 맞는 음악방송으로 관광객과 시민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아울러 동부사적지를 찾아오시는 관광객들에게 사적지에 대한 자세한 안내와 계절별 특색 있는 관광구역을 안내할 예정이며, 관광객의 안전과 사적지 보호를 위한 안내 및 계도방송을 실시하고 있으며, 향후 계림숲 및 반월성 산책로에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동부사적지에서 아름다운 사적지 야간경관과 함께 감미로운 음악선율, 다양한 꽃이 어우러진 아름다운 경주의 가을 정취를 만끽하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동우 기자  lte8827@naver.com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