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日 수출규제 vs 韓 단호 대응… 경제전쟁 ‘일촉즉발’日경제보복 대응 논의 당청 회의… “이제라도 외교적 해결 동참 강력 촉구”
  • 김연학 기자
  • 승인 2019.07.17 08:26
  • 댓글 0
   
▲ 경제계 주요 인사 초청 간담회 모습 /사진=청와대

[시사코리아저널 김연학 기자] 정부가 일본의 수출규제에 맞서 단호히 대응한다는 방침을 확고히함에 따라 양국간의 경제전쟁이 일촉즉발의 위기상황으로 내몰리고 있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지난 16일 일본의 수출규제와 관련해 “일본 정부는 부당한 조치를 즉각 중단하고 이제라도 외교적 해결을 위한 우리 노력에 적극 동참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정 실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일본 경제보복 대응책 마련을 위해 열린 당청 연석회의에서 이같이 말하고 “우리는 일본 정부가 이번 조치를 철회할 때까지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실장은 “일본 정부가 아무런 사전 협의 없이 바세나르 협정을 거론하며 수출제한 조치를 취한 것은 1965년 국교 수립 이후 힘들게 쌓아온 한일 우호선린관계의 근간을 흔드는 매우 심각하고 무모한 도전”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일방적인 무역 규제 조치는 양국이 함께 추구하는 세계자유무역 원칙에도 근본적으로 배치된다”며 “정부는 최근 일본 정부가 불행했던 과거사와 관련한 이견을 이유로 양국 관계를 폄훼하는 언행을 서슴지 않고 있음을 깊은 우려, 실망과 함께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회의에 함께 참석한 김상조 정책실장은 “정부는 우리 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외교적 노력을 통해 조속한 해결을 위해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그러나 사태가 장기화되는 등 모든 가능성을 열고 이에 대한 대비책도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전 부처가 가용한 모든 자원을 동원해 현장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며 “우리 경제의 체질을 바꾸는, 한 단계 도약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밝혔다. 

김연학 기자  dusgkr0808@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연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