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대구시, 신종감염병 유입 대비 도상훈련 실시신종감염병 차단을 위한 민·관 합동 대응역할 훈련
  • 정은진 기자
  • 승인 2019.07.10 17:23
  • 댓글 0

[시사코리아저널=정은진기자] 대구시는 10일 노보텔호텔에서 민·관 합동으로 에볼라의 지역 내 유입에 대비해 신종감염병 위기대응 도상훈련을 실시했다.

에볼라 감염병은 최근 콩고민주공화국의 북 키부(North Kivu)주 및 이투리(Ituri)주에서 유행 중이며, 환자 2,265명 중 1,522명이 사망할 만큼 치명률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도상훈련은 국제교류의 증가, 지구온난화 등으로 메르스, 에볼라, 라싸열 등 신종·재출현 감염병의 국내외 발생 위험이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지역 내 신종감염병 유입 시 신속·정확하게 대응할 수 있는 능력을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이 날 훈련은 보건기관 뿐 아니라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 운영병원, 국가거점병원, 교육청, 학교, 소방서, 경찰서 등 30여개 기관 110여명이 참가하여 에볼라 환자 발생 시 협력해야 할 각자의 실질적 대응역할에 대해 논의했다.

확진자 발생 상황에 대한 유관기관 토의, 입국자 관리, 의심환자 발생 시 현장출동, 역학조사, 의심환자 격리 등 각 단계별 대응과정과 개인보호복 착·탈의 실습 등 현장감 있게 진행됐다.

백윤자 대구시 보건복지국장은 “신종·재출현 감염병으로 인한 위기 상황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사전에 유관기관과의 협력 및 대응 인력의 역량을 강화하는 등 철저한 준비가 필요하다”며 “전문적이고 다양한 훈련을 통해 감염병 대응 역량을 높여 신종감염병으로부터 안전한 대구를 만들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대구시에서는 신종감염병의 지역 내 유입에 대비하여 신속 대응반을 연중 운영하고, 경북대학교병원(5병실), 대구의료원(10병실 12병상)의 국가지정음압치료 병상을 가동, 위험지역 입국자에 대한 상시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있다.

정은진 기자  cosmosjej4@naver.com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은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