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북남부문화재돌봄사업단, 관광기반조성에 앞장관광객이 많이 찾는 여름휴가 앞두고 주요 유적지 제초작업에 비지땀
  • 이동우 기자
  • 승인 2019.07.10 09:04
  • 댓글 0

[시사코리아저널 이동우 기자] 문화재청·경상북도 지원으로 운영되는 (사)신라문화원 경북남부문화재돌봄사업단(단장: 진병길)은 여름휴가를 앞두고 관광객들이 보다 좋은 환경에서 문화재를 관람할 수 있도록 주요 유적지 제초작업을 시행했다고 밝혔다.

지난 7월 4일∼5일 양일간 동해안 대표 유적지 감은사지와 동·서삼층석탑(국보 제112호) 일대에서 진행된 이번 제초작업은 피서철을 앞두고 관광객이 편리하게 문화재를 관람할 수 있도록 20여명의 경북남부문화재돌봄사업단 직원들이 투입되어 열기를 뿜는 예초기를 메고 더위속에 구슬땀을 흘리며 풀을 베고 주변 정리작업까지 마무리했다.

경북남부문화재돌봄사업단은 그동안 경주 선도산 권역에 산재해 있는 비지정고분군 30여기와 서악동삼층석탑 주변에 방치된 폐기물 및 시야를 가리고 있던 대나무, 아카시아 뿌리를 제거하여 선도산고분군과 무열왕릉 및 서악동고분군을 조망하면서 걸을 수 있는 탐방로를 개척하였으며 2013년부터는 노란국화에 이어 들국화(구절초), 작약, 연산홍을 심고 2천여평 이상의 화단조성을 하여 계절마다 멋진 문화재 관람환경을 제공하고 있다.

경북남부문화재돌봄사업단 진병길단장은 “문화재 주변에 꽃을 심었더니 10평의 문화재가 3000평의 문화자원이 되면서 문화재의 가치도 더 높아지는 사례를 경험했다”면서 “문화재돌봄사업을 통해 문화재 관람환경을 개선하고 활용하여 문화재 향유공간을 넓히는 역할을 하고자 한다”라고 밝혔다.

 

이동우 기자  lte8827@naver.com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