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핫클릭
경남은행-신보, 소상공인 등 유동성 지원 협약 체결경남신용보증재단 225억원까지 협약보증 지원… 보증료율 최대 0.2%p 감면
  • 김희영 기자
  • 승인 2019.07.05 19:44
  • 댓글 0
   
▲ BNK경남은행 황윤철 은행장(사진 오른쪽)이 경남신용보증재단 구철회 이사장과 경남지역 소상공인 등 유동성 지원 업무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시사코리아저널 김희영 기자] BNK경남은행(은행장 황윤철)은 5일 경남신용보증재단(이사장 구철회)과 ‘경남지역 소상공인 등 유동성 지원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황윤철 은행장은 경남신용보증재단 본점(창원시 의창구 원이대로 362)을 방문해 구철회 이사장과 ‘경남지역 소상공인 등 유동성 지원 업무 협약식’을 가졌다.

경남지역 소상공인 등 유동성 지원 업무 협약에 따라 BNK경남은행은 협약보증 재원으로 15억원을 특별 출연하기로 했다.

경남신용보증재단은 경남지역에 소재한 소기업과 소상공인 가운데 미래성장 가능성이 높은 기업을 대상으로 BNK경남은행이 특별 출연한 15억원의 15배인 225억원까지 협약보증을 지원하기로 했다.

또 최종 산출된 보증료율을 최대 0.2%p 감면해주기로 했다.

동일 기업에 대한 협약보증 지원 한도는 최대 1억원 이내이며 보증만기는 5년 이내다.

황윤철 은행장은 “경기 침체로 자금난을 겪던 지역 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이 경남신용보증재단과 체결한 경남지역 소상공인 등 유동성 지원 업무 협약을 통해 경영 안정화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 앞으로도 BNK경남은행은 지역 경제의 든든한 버팀목으로서 지역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에 대한 금융 지원을 확대하는 등 지역 대표은행의 역할을 성실히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BNK경남은행은 경남신용보증재단과 경남지역 소상공인 등 유동성 지원 업무 협약을 체결하기에 앞서 지난 6월 울산신용보증재단과도 울산지역 소상공인 등 유동성 지원 업무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김희영 기자  yebbi22@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