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핫클릭
경북도, 문경시산림조합 표고버섯 톱밥배지센터 준공연간 200톤 생산, 친환경 톱밥배지 안정적 공급으로 임업인 소득증대
  • 김연학 기자
  • 승인 2019.07.04 18:16
  • 댓글 0
   

[시사코리아저널 김연학 기자] 경상북도는 4일 문경시 영순면에 건립한 ‘문경시산림조합 표고버섯 톱밥배지센터’준공식을 갖고 경상권역 표고버섯 재배농가에 고품질의 친환경 톱밥배지를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해 본격적인 생산에 들어갔다.

이날 준공식에는 이철우 도지사를 비롯해 고윤환 문경시장, 고우현 도의원, 소기홍 산림조합중앙회부회장, 시군 산림조합장과 임업인 등 500여 명이 참석해 유공자를 격려하고 주요시설을 둘러봤다.

2만4천㎡ 부지에 70억원을 들여 연간 200톤(80만봉) 생산가능 규모로 건립한 문경시산림조합 톱밥배지센터는 양질의 친환경 톱밥배지를 경상권역(대구․경북, 경남) 표고버섯 재배농가에 공급해 임업인의 소득증대와 국내 목재산업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경북도는 표고버섯 톱밥배지센터를 시작으로 2021년까지 스마트팜 재배단지, 신품종재배단지, 임산물유통센터를 연차적으로 조성해 원료공급부터 생산, 가공, 유통까지 원스톱 시스템(one- stop system)이 가능한 ‘표고버섯 클러스터’를 조성할 계획이다.

특히, 40억원이 투입되는 스마트팜 재배단지는 일자리창출의 일환으로 산림분야 고교․대학 졸업 청년 100명에게 임대해 농촌지역 인구유입을 유도하고 귀농․귀촌인들의 성공적인 정착을 돕는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톱밥배지센터 준공을 계기로 경북의 버섯산업을 더욱 발전시켜 임업과 지역경제를 살리는 밑거름으로 만들어 달라”면서 “청년일자리창출로 농촌지역이 다시 활성화되고 집집마다 아이 울음소리 들리는 풍요롭고 행복한 경북을 만들어가자”고 당부했다.

김연학 기자  dusgkr0808@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연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