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한빛1호기 원전 안전사고, 체르노빌 원전사고와 닮아
  • 이동우 기자
  • 승인 2019.06.03 07:15
  • 댓글 0

[시사코리아저널 이동우 기자] 국내 원전소재 공무원노동단체협의회(경북 경주·울진· 경남 기장· 전남 영광)는 지난 30일 경북 경주 한수원 본사 앞에서 지난 10일 발생한 한빛1호기 안전사고와 관련, 재발방지와 책임자 처벌을 촉구하고 나섰다고 밝혔다.

이날 협의회는 “한빛1호기 제어봉 제어능력 측정시험 중 원자로의 열출력 제한치 5%를 초과 18%까지 급등하는 사고가 발생했으나 한수원은 원자로를 즉시 정지하지 않고 12시간이 지나서야 수동정지, 무자격 정비원이 제어봉을 조작했다. 그것도 모자라 제한치 초과 사실을 알리지도 않아 자칫 원자로가 폭발하는 대형사고로 이어질 상황이 발생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빛1호기 사건은 시스템 조작미숙, 무자격자 정비원, 법령 위한 등 안전 불감증이 가져온 총체적 인재로 밖에 볼 수 없다”며 “국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서 특별조사내용 완전공개, 철저한 진상규명, 책임자 처벌, 재발방지, 원안위가 독점하고 있는 안전규제와 감시를 지자체도 참여할 수 있도록 즉시 개편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1986년 체르노빌 원전사고도 저출력 상태에서 제어봉을 빼내다 벌어졌다는 점에서 유사한 측면이 있다. 체르노빌과 같은 출력폭주 사고는 수십초 만에 폭발로 이어질 수도 있다“며 ”이번 사고는 국내 원전사고 중 가장 심각하고 중대한 사고“라고 주장했다.

협의회은 “원전 사고는 한번 터지면 즉시 재앙으로 이어진다. 더욱 심각한 문제는 원자력 에너지를 활용할 줄만 알고 정작 사고가 날 경우 해결 능력은 확보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라며 “그 대표적인 사례로 2011년 발생한 후쿠시마 원전사고와 20세기 최악의 원전사고로 알려진 1986년 체르노빌 원전사고로 체르노빌 사고로 인해 누출된 방사능 물질의 총량은 희로시마 원자폭탄의 400배로 알려져 있으며 현재까지 사람이 살 수 없는 유령도시가 되고 있다”고 원전사고의 위험성을 강조했다.

이들은 “한수원이 뒤늦게 감독소홀 등의 책임을 물어 1발전소장 등 3명을 직위해제하고 사내 전문가로 구성된 안전운영현장점검단 테스크포스를 27일부터 5개 원전본부에 파견해 전면적으로 점검한다고 밝혔고, 원안위 또한 한빛1호기 사용정지를 명령하고, 특별사법수사관 투입, 핵연료의 안전성 재평가를 위해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조사단을 확대투입 할 예정이지만 무책임, 업무기피, 무사안일, 적당주의가 팽배한 한수원과 원안위의 추락한 신뢰는 회복하기 불가능해 보인다”고 덧붙였다

이동우 기자  lte8827@naver.com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