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장량동 주민들, 박용선 도의원 찾아가 단설유치원 설립 촉구
  • 김연학 기자
  • 승인 2019.05.22 17:54
  • 댓글 0

[시사코리아저널 김연학 기자] 지난 21일 이상욱 장량지역 국공립유치원 건립추진위원장 등 주민대표 10여명은 박용선 도의원 사무실을 방문하여 지역구 도의원으로서 단설유치원 설립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요구했다.

이들은 국공립유치원이 다른 지자체에 비해 턱없이 부족하다며 공‧사립 유치원 선택권을 침해받고 있다고 강한 불만을 제기했으며, 장량동이 지역구인 박용선 도의원이 지역 어린이들의 학습권 보장에 앞장서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건립추진위는 지난 4월 5일 포항교육지원청을 방문해 포항이 경북지역 타시군과 비교해 단설유치원이 부족하다며 북구지역에 단설유치원을 신설해 달라는 주민 2천여명의 서명이 담긴 청원서를 전달했다.

이에 대해, 교육지원청 관계자는 “포항 북구 지역의 공립단설유치원 설립을 위한 학부모 및 지역민들의 청원사항에 대해 깊이 공감하고 있으며, 설립을 위한 부지 선정‧매입 및 건립과 관련된 사항 등을 도교육청 관련 부서와 함께 신중히 검토 중이다”는 원론적인 답변을 남겼다.

박 위원장은 “단설유치원 설립은 헌법에서 보장하는 교육의 기회균등 차원에서 수용해야 할 시설이지만, 그동안 사립유치원이 유아교육에 기여한 점도 종합적으로 검토하여 도교육청에 건의하겠다”고 밝혔으며, “국공립 유치원을 확충해 우리 지역 어린이들이 국가기관의 관리를 받는 투명하고 안전한 유치원에서 교육받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연학 기자  dusgkr0808@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연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