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경남대학교, ‘시와 사랑 & Talk’콘서트 개최
  • 김희영 기자
  • 승인 2019.05.21 12:37
  • 댓글 0
시 낭송하는 김선향 이사장
시와 사랑 토크 콘서에 참석한 김선향 이사장

[시사코리아저널 김희영 기자] 경남대학교(총장 박재규)는 지난 20일 오후 3시 중앙도서관 3층 복합문화공간 ‘명사의 서재’에서 ‘시와 사랑 & Talk’ 콘서트를 개최했다.

경남대 중앙도서관(관장 하춘광)이 주관한 이번 행사는 지난해에 개관한 ‘명사의 서재’와 ‘영문학 주제서가’의 홍보 및 시 감상을 통한 학생들의 인성함양과 경험 중심 비교과교육 프로그램 활성화를 위해 기획됐다.

콘서트에는 김선향 북한대학원대학교 이사장을 비롯해 양영자 사회복지학과 교수, 이지윤(중국학과 3), 박성빈(일어교육과 2), 아크하도브 빌럴(경영학과 2) 유학생 등 총 5명이 참여했으며, 시를 낭송한 후 참여자와 소감을 나누는 토크 콘서트 형식으로 진행됐다.

이날 김선향 이사장은 현대 미국 시인 Robert Lee Frost(로버트 프로스트)의 ‘눈 내리는 저녁 숲가에 서서’를 원어로 낭송했다.

이 시는 눈 내린 겨울 숲의 정경을 찬찬히 묘사하면서 인생에 대한 깊은 성찰과 깨달음을 소박한 서정으로 표현한 작품이다.

김선향 이사장은 “오늘 J. F. 케네디 대통령 취임식에서 자작시를 낭송하고 퓰리처상을 4회나 수상한 로버트 프로스트의 시를 낭송하게 되어 매우 뜻깊다.”며 “우리 대학의 특별한 공간인 ‘명사의 서재’에서 여러분들의 삶을 다시 되돌아보는 의미 있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양영자 사회복지학과 교수가 독일 시인 Hilde Domin(힐데 도민)의 시 ‘지지대가 되는 단 한 송이의 장미만을’을 원어로 낭송했으며, 참여 재학생들이 준비한 각국의 다채로운 시 낭송과 토크콘서트가 진행됐다.

한편, 중앙도서관은 복합문화공간 ‘명사의 서재’에서 재학생 및 지역주민이 찾는 즐거운 도서관 이미지 구축을 위해 다양한 문화행사를 지속적으로 시행하고 있다.

김희영 기자  yebbi22@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