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정부, 혼잡한 대도시권 광역교통망 확 바꾼다국토부, 대도시권 광역교통 기본계획 및 시행계획 수립 용역 착수
  • 김연학 기자
  • 승인 2019.05.16 09:38
  • 댓글 0
   
▲ 김현미 장관 산하 공공기관장 간담회 모습 /사진=국토부

[시사코리아저널 김연학 기자] 정부가 대도시권 광역교통망 개선을 위해 향후 20년간 추진할 로드맵 수립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 광역교통위원회(대광위)는 제2차 대도시권 광역교통 기본계획(2021∼2040)과 이를 실행할 제4차 대도시권 광역교통 시행계획(2021∼2025) 수립 용역에 착수했다고 16일 밝혔다.

용역 수행기관은 한국교통연구원 컨소시엄으로 내년까지 1년 8개월간 진행한다.

대도시권 최상위 종합교통계획인 광역교통 기본계획은 대도시권의 교통현황과 문제점을 분석하고 미래 교통여건 변화를 반영해 광역교통정책의 비전, 목표, 추진전략을 마련하기 위한 것이다.

기본계획의 5년 단위 실천계획인 광역교통 시행계획은 권역별 교통량과 통행시간을 분석해 광역교통축을 선정하고 혼잡도 개선을 위한 교통시설 확충 및 운영방안을 제시하게 된다.

계획 수립은 지자체별 교통특성이 고려된 전문적인 교통분석을 위해 교통연구원과 함께 지역정책 연구기관이 함께 참여한다.

지역별로 수도권 계획은 서울연구원·인천연구원·경기연구원이, 부산권은 부산연구원·울산연구원·경남연구원이, 대구권은 대구경북연구원, 대전권은 대전세종연구원, 광주권은 광주전남연구원이 각각 참여할 예정이다.

대광위는 계획의 객관성과 효율성을 확보하기 위해 권역별 지자체 설명회와 공청회를 개최해 다양한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광역교통 기본계획 및 시행계획은 이달말 착수보고회를 시작으로 내년 상반기 계획안을 마련하고 내년 하반기에 대광위 심의 등을 거쳐 2020년 말 최종 확정한다.

대광위는 이번 용역을 통해 대도시권 광역교통정책 로드맵을 완성하고 광역교통 핵심축을 선정, 권역별 광역교통 혼잡완화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아울러 그동안 원활히 진행되지 못했던 BRT(간선급행버스)·환승센터 사업 전략도 제시할 계획이다.

대광위 관계자는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광역교통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지자체, 유관기관과 협력을 강화하고 계획이 실효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집행실적 등 사후관리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연학 기자  dusgkr0808@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연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