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황교안 "장관 후보자 7명, 모두 다 부적격자이다"
  • 이판석 기자
  • 승인 2019.03.28 20:03
  • 댓글 0

[시사코리아저널 이판석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통해 이번 주 국회 인사청문회를 마친 장관 후보자 7명에 대해 "모두 다 부적격자이다"며 "전원 지명을 철회하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국민 여러분께서 이번 인사청문회를 보면서 이런 사람들에게 국정을 맡길 수 있겠나 잘 판단한 기회가 됐으리라 생각한다"며 "완벽한 무자격자를 장관 후보자로 내놓는 것 자체가 국민의 비판 따위는 신경쓰지 않겠다는 것이다"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이어 "정권의 오만한 자세를 여실히 보여준다"며 "국민을 위해 봉사할 장관이 아니라 대통령과 정권에 충성할 사람들만 쓰겠다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그러면서 "이런 부적격자들을 체크했다고 주장하는 청와대 검증라인도 교체해야 한다. 거듭 사과만 할 일이 아니다"며 "막무가내로 임명한다면 국민적 저항에 직면하게 될 것이다"고 말하며 임면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했다.

이판석 기자  koreajncom@gmail.com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판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