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영양119안전센터, 3인구급대 본격화구급대 역할분담으로 양질의 응급의료서비스 제공 기대
  • 김연학 기자
  • 승인 2019.02.12 17:23
  • 댓글 0
   
▲ 영양119안전센터에 배치된 새내기여성 구급대원. 좌로부터 김아향, 제진주, 조가영 구급대원.

[시사코리아저널 김연학 기자] 영양119안전센터(센터장 이기태)는 지난 1월 21일자로 신입 여성 구급대원 3명이 배치되었다고 알렸다. 이번에 배치된 구급대원은 3명으로 영양119안전센터에서 1개월간 실습과정을 거쳐 2월 중 본격적으로 각 팀에 편성되어 3인 119구급대원으로 활동하게 된다.

3인 구급대는 기존의 2인구급대의 응급환자에 대한 체계적인 응급의료 서비스의 한계를 개선하기 위한 정책으로 1급 응급구조사 및 간호사 자격증을 소지한 3인(전문응급인력2명, 운전원 1명)이 운영하는 체계이다.

이번에 임명된 여성구급대원 3명(김아향, 제진주, 조가영)은 종합병원 응급실 등에서 2년이상의 임상경력이 있는 구급특채대원으로 중증응급환자 골든타임 확보와 심정지 환자의 소생률 향상 등 양질의 응급의료서비스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여성 구급대원들은“현재까지 운영된 2인구급대가 다수환자 발생시 신속한 대응을 하기에 어려움이 많았다고 들었다며, 기존 대원으로부터 의료술기를 배우고 익혀 전문성을 기르고 병원에서 배운 응급처치능력을 잘 활용해 주민들에게 봉사할 수 있는 구급대원이 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기태 영양119안전센터장은“영양119안전센터에 3인구급대를 운영할 수 있어 기쁘다며 영양군민들이 응급처치를 보다 체계적으로 받을 수 있도록 3인 구급대원들의 서비스교육을 강화하고 관내 지역특성 및 환경에 맞는 구급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영양군수(오도창)는 이번 구급대원의 확보로 영양군민의 소중한 생명과 안전한 구급체계를 확보하는데 노력한 영양119안전센터장의 노력에 감사하며 변함없는 영양의 안전지킴이 역할을 해줄 것을 당부했다.

김연학 기자  dusgkr0808@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연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