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서부경남 KTX 조기 착공, 도내 민간단체 '염원 열기 뜨겁다'한국자유총연맹 경남지부 · 대한노인회 경상남도연합회 조기 착공 결의대회 가져
  • 정종민 기자
  • 승인 2018.10.29 19:21
  • 댓글 0
29일 통영시 마리나리조트에서 열린 대한노인회경남연합회 핵심지도자 연찬회에서 서부경남 KTX 조기 착공을 위한 결의대회를 가지고 있다.

상공계에 이어 지역 민간단체도 조기 착공 염원 표출 잇달아

[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기자] 경남도내 곳곳에서 서부경남 KTX 조기 착공을 위한 민간단체들의 열기가 결의대회로 이어지는 등 뜨거워지고 있다.

지난 27일 의령군 종합사회복지관에서는 한국자유총연맹 경남지부 회원 1,7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서부경남 KTX 조기 착공을 위한 서명운동과 결의문을 채택하는 한마음 다짐대회가 개최됐으며, 경남지부 차원의 지원을 약속했다.
결의문은 서부경남 지역민의 50년 동안 염원인 서부경남 KTX를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추진할 것과 예비타당성 조사면제, 대통령 공약사업으로 조기 시행해 줄 것을 요청하는 내용을 담았다.
이날 결의대회에서는 서부경남 KTX가 경제성 논리만으로 사업 추진이 어려워 지역균형발전 차원에서 조속 추진하도록 정부의 결단을 촉구했다.

29일 통영시 마리나리조트에서 열린 대한노인회경남연합회 핵심지도자 연찬회에는 180여 명이 참석해 서부경남 KTX 조기 착공을 위한 결의대회를 가지고 노인회 차원에서 KTX 조기착공을 지지하기로 했다.
참석자들은 서부경남 KTX 조기착공 촉구를 갈망하는 구호를 제창하면서 서부경남 KTX가 확정될 때까지 힘을 모으기로 결의했다.

지난 27일 의령군 종합사회복지관에서 한국자유총연맹 경남지부 회원들이 서부경남 KTX 조기 착공을 위한 서명운동과 결의문을 채택하는 한마음 다짐대회를 개최했다.

서부경남 KTX는 그동안 고용·산업위기 지역의 경제 활성화와 지역균형발전을 위해 예비타당성조사 면제로 추진되도록 경남도에서 중앙정부에 적극 건의해 왔다.

이러한 노력의 결과, 지난 10월 24일 열린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 지역경제 파급효과가 큰 광역권 교통·물류 기반, 전략산업 등 공공투자 프로젝트 진행에 있어,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방법으로 추진하고 연내에 사업을 확정한다는 방침을 발표했다.
이에 국가균형발전위원회는 지자체 의견수렴 등을 거쳐 올해 안에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대상사업을 확정할 계획이다.

하승철 경남도 서부권지역본부장은 “그동안 경남도, 지역 국회의원, 도의회, 관련 시군 및 민간단체 등이 한마음으로 조기 착공 열망과 의지를 표출한 결과로 예비타당성조사를 면제한다는 정부의 방침을 이끌어 냈다”면서 “고용·산업위기 지역의 경제 활성화와 지역균형발전을 위해 서부경남 KTX를 빠른 시일 내에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사업으로 확정해 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요구했다.

정종민 기자  korea21ci@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