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영천시, ‘영덕 이재민 돕자’ 민관 합동 복구 구슬땀제25호 태풍 콩레이 내습에 따른 인력 및 물품 지원
  • 이동우 기자
  • 승인 2018.10.11 08:04
  • 댓글 0

[시사코리아저널 이동우 기자] 태풍이 휩쓸고 간 영덕 등 경북 동해안 지역의 피해 규모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는 가운데 복구작업이 진행 되고 있다.

영천시(시장 최기문)는 태풍 콩레이 피해 복구를 위해 민∙관 합동으로 다양하고 적극적인 지원활동을 펼쳤다. 9일~10일 양일간 영천시 자율방재단과 적십자봉사회, 자원봉사센터 관계자 등 110명이 태풍피해가 심각한 영덕군에서 피해복구를 위해 온 힘을 쏟았다.

영덕군 강구면 내 침수된 상가 및 주택에 대한 배수활동을 돕고 가재도구 정리 및 이재민들을 위한 구호물품(라면, 휴지, 생수 등)을 전달했다.

최기문 영천시장은 태풍피해를 입은 주민들을 위로하기 위해 영덕군 강구면을 방문해 이재민들을 격려하며 “앞으로도 인적·물적 자원들을 다각도로 지원할 수 있는 방안을 더욱 더 적극적으로 모색하고, 피해복구를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위로를 전했다.

이동우 기자  lte8827@naver.com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