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태풍으로 24일 경남지역 유·초·중·특수학교 휴업 결정도교육청 긴급재난문자서비스...고등학교는 학교장 재량으로 임시휴업 결정키로
  • 정종민 기자
  • 승인 2018.08.23 19:49
  • 댓글 0
태풍 이동경로. /자료제공=기상청

[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기자] 경남도교육청(교육감 박종훈)은 한반도가 제19호 태풍 ‘솔릭’의 영향권에 들어감에 따라  24일 관내 유·초·중·특수학교 대상 휴업 명령을 결정했다.

도교육청은 23일 경남지역 태풍경보 발령에 따라 부교육감 주재 상황판단회의를 거쳐,  24일 유·초·중·특수학교 대상으로 휴업명령을 결정한 것이다. 고등학교는 학교장 재량으로 임시휴업을 결정하도록 하는 내용의 공문을 긴급히 안내했다.

특히, 휴업관련 결정내용을 긴급재난문자서비스(CBS), 방송자막, 학부모 문자전송을 통해 빠르게 전파했다.

한편 태풍의 영향권에 접어들 것으로 예상된 23일에는 경남지역 유치원, 초등학교, 중학교, 고등학교 등 모두 77곳이 휴업했다. 또 중·고등학교 가운데 3곳은 등.하교시간을 탄력적으로 적용했다.

정종민 기자  korea21ci@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