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
사천시 서포면서 올해 경남지역 첫 벼 수확모내기 후 93일 만, 극조생종 백일미 4톤 수확
  • 임준호 기자
  • 승인 2018.08.06 18:48
  • 댓글 0
사천시 서포면 벼 조기재배단지에서 6일 올해 벼 첫 수확을 하고 있다. 이날 벼 수확은 경남에서 처음이다.

[시사코리아저널=임준호 기자] 경남도는 지구온난화에 대응하고 안정적인 식량생산을 위해 6일, 사천시 서포면 벼 조기재배단지에서 올해 벼 첫 수확을 했다고 밝혔다.

사천시 서포면 일대에서 진행된 벼 첫 수확 행사에는 송도근 사천시장을 비롯해 총 5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에 수확한 쌀은 극조생종 백일미 품종으로, 일반벼 품종은 140일 정도 재배해야 하지만, 극조생종 품종은 110일이면 수확이 가능하다. 또 쌀 외관이 양호하고 도열병저항성과 내풍성 등을 지니고 있다.

특히 올해는 모내기 이후 태풍이 오지 않은 데다 일조량도 충분해 재배 기간을 10여 일 정도 더 앞당겼다.
지난 5월 6일 1ha에 모내기한 지 93일 만에 결실을 거둔 것이다.

행사에 참석한 정연상 경상남도 친환경농업과장은 “조기재배를 통한 햅쌀 시장 선점으로 농가소득을 증대시키는 동시에 경남쌀의 위상도 함께 높이겠다”며 “앞으로도 경상남도는 농업인의 의견을 최대한 수렴해 쌀소비 촉진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남도는 올해 2억 2,500만 원의 사업비를 투자해 15개 시군 300ha의 벼 조기재배단지를 추진하고 있다.

사천시 서포면 벼 조기재배단지에서 6일 올해 벼 첫 수확을 하고 있다. 이날 벼 수확은 경남에서 처음이다.

임준호 기자  8035ok@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