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트럼프-김정은 북미정상, 기적같은 성과 낼까?한미정상,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앞두고 40분간 통화
  • 김연학 기자
  • 승인 2018.06.12 07:48
  • 댓글 0
   
▲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후 청와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시사코리아저널 김연학 기자]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11일 문재인 대통령은 오후 4시 30분부터 5시 10분까지 40분 동안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로 대화를 나눴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먼저 “마침내 내일(12일)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이 열리게 된 것은 전적으로 트럼프 대통령의 용단과 강력한 지도력 덕분”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이 회담에서 기적과 같은 성과를 만들어낼 수 있도록 우리 한국민은 마음을 다해 기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내일 회담을 앞두고 지금까지 진행된 미국과 북한 사이의 논의 내용을 문 대통령에게 설명했고, 두 정상은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서 성공적인 결실을 거둘 수 있는 방안에 대해 구체적인 논의를 이어갔다.

김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직접 만나서 허심탄회한 대화를 통해 북미 간 공통분모를 찾아나가고, 온 세계가 바라는 일을 과감하게 풀어보자고 두 정상이 마음을 모은다면 큰 성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는 데 트럼프 대통령과 문 대통령은 뜻을 모았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싱가포르 회담 직후 폼페이오 국무장관을 한국으로 보내 회담 결과를 자세히 설명하고, 앞으로 회담 결과를 구체적으로 실현해 나가기 위한 한미 간 공조 방안에 대해서도 문 대통령과 상의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이 성공하면 전세계인에게 큰 선물이 될 뿐만 아니라 6월 14일 트럼프 대통령 생일에도 좋은 선물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연학 기자  dusgkr0808@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연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