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홍준표 대표, 대구 서문시장서 지지층 결집 나서
  • 김병철 기자
  • 승인 2018.06.12 07:57
  • 댓글 0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장제원·강효상 국회의원과 함께 중구 서문시장 내 한 식당에서 언론인과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사진 = 김병철기자)

[시사코리아저널 김병철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 11일 대구 중구 서문시장을 깜짝 방문해 지지층 결집에 나섰다.

홍준표 대표는 이날 기자들과의 질의응답에서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대구광역시장 선거에서 지면 내가 책임지겠다”면서 “대구·경북 광역단체장은 내가 책임공천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서문시장은 우리 당이 어려울 때마다 도와준 곳이라서 찾아왔다”면서 “이번 지방선거만큼 야당이 어려운 선거에 ‘이긴다’고 하지 않겠으나 참패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번 선거는 지방 행정을 담당할 후보를 뽑는 선거”라며 “대구도 후보에 대한 비판보다 지역구 국회의원들에 대한 비판이 주를 이루고 있고, 그런 것은 2년 뒤 총선에서 해주셔야 한다”고 덧붙였다.

덧붙여 “이번 선거에서 민생 파탄을 눈여겨 봐야한다”며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 폐업이 줄잇고, 대기업이 국외로 탈출하며, 17년 만에 실업률이 최악을 기록하는 상황에서 국민은 민생 파탄에 분노해 투표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한편 홍 대표는 이날 예정 없이 측근으로 알려진 조진래 경남 창원시장 후보를 선거사무소를 방문한데 이어 대구 서문시장을 찾은 가운데 2차례 대구 유세 일정을 잡았으나 이를 전격 취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병철 기자  byungchul66@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