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이철우 경북도지사 후보, 울릉도·독도 방문 약속이행
  • 김연학 기자
  • 승인 2018.05.08 11:33
  • 댓글 0

[시사코리아저널 김연학 기자] 이철우 자유한국당 경북도지사 예비후보가 7일부터 2박3일간의 일정으로 울릉도와 독도를 찾는다.

이 예비후보의 이번 울릉도・독도 방문은 지난 자유한국당 경북지사 경선과정에서 경북전역을 4바퀴를 순회했지만 일정상 울릉도를 한 번도 찾지 못하고 경선 후 꼭 찾아오기로 한 약속이행 차원이다.

그러나 지역정가에서는 이 예비후보가 2박3일 동안 울릉도와 독도 구상에서 어떤 내용을 도민 여론의 도마 위에 올려놓을지 귀를 바짝 세우고 있다.

이 예비후보는 7일 울릉도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독도는 강한 비바람에도 굴하지 않고, 높디 높은 파도에 금세 집어 삼킬 듯 홀로 투쟁하면서도 5천년을 우리 민족과 고락을 함께해 온 국토의 막내둥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화랑・호국・선비・새마을정신 등 경북을 지탱하고 있는 4대 정신을 바탕으로 경북을 대한민국의 중심으로 올려 놓기 위한 첫걸음으로 우리나라에서 가장 먼저 해가 뜨고, 동해의 수문장인 독도의 기운을 받아 첫걸음을 시작하려 한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하지만 이 예비후보는 이날 기자 간담회에서 자신의 울릉도・독도 방문에 특별한 의미가 부여되는 것을 경계하듯 울룽군과 독도의 현안에 대한 의견 개진에 집중했다.

그는 “세계적인 해양생태 자원의 보고인 독도를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추진하여 동북아 중심의 평화의 섬으로 정착시켜 글로벌 관광거점화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또, “독도의 역사 문화관광자원은 물론 해양생태 자원을 세계인들이 보고 즐길 수 있는 지구촌 중심의 관광거점으로 육성하겠다”면서 “이를 이해 환동해권 글로벌 해상관광휴양 거점 육성, 울릉공항 조기건설 포항-울릉, 강릉-울릉, 울진-울릉간 헬기 및 경비행기 운항 등을 역점사업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외에도 “울릉도가 당면한 가장 큰 과제는 명이나물, 부지깽이, 호박, 섬백리향, 섬말나리, 배룡나무꽃, 왕해국 등 특산자원을 고부가 가치화하는 것”이라면서 “특산 자원의 6차 산업화 및 수출산업화를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예비후보는 이번 울릉도・독도방문에서 7일 오후 울릉주재 기자간담회를 시작으로 울릉 북면 및 서면방문, 청년회의소와의 간담회, 독도방문, 수협 및 어민과의 만남, 여성단체 간담회, 청년단체 역대 단장 및 지도자 간담회 등을 가질 예정이다.

김연학 기자  dusgkr0808@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연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