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핫클릭
4월...영천에 봄꽃의 향연
  • 이동우 기자
  • 승인 2018.04.05 09:01
  • 댓글 0
▲ 임고면 덕연리(복사꽃 전경)

[시사코리아저널 이동우 기자] 영천시가 4월 봄나들이하기 좋은 ‘봄꽃여행 1일 코스’를 추천했다.

전국 최대 복숭아 주산지로도 유명한 영천은 마을마다 봄이 되면 만개한 복사꽃 뿐 만 아니라 매화꽃, 벚꽃100리길로 발길 닿는 곳마다 향긋한 꽃 내음에 취할 수 있다. 봄꽃 따라 떠나는 여행에 체험거리까지 함께하면 금상첨화다.

영천시가 추천한 봄꽃여행 1일 코스로는 ▲우로지생태공원 벚꽃터널 ▲임고면 복사꽃길 ▲영천댐 벚꽃100리길 ▲화북 보현산댐 짚와이어 ▲화남 용계매실마을 매화꽃 ▲대창면 복사꽃(복사꽃사진촬영대회 4월 15일 개최)

◆ 우로지생태공원 벚꽃터널, 임고면 복사꽃길과 이어진 영천댐 벚꽃 100리길

도심 속 시민들의 산책 장소로 사계절 발길이 끊이지 않는 우로지생태공원의 봄은 벚꽃으로 시작된다. 우리지 생태공원의 벚꽃터널을 지나 임고에서 자양방면으로 가는 국도에는 봄의 전령인 복사꽃 밭이 끝없이 이어져 있어 봄의 향취를 물씬 느낄 수 있다. 특히 영천댐 초입부터 시작해 보현산천문과학관을 지나 횡계리까지 100리에 걸쳐 이어지는 벚꽃길은 푸른 댐과 노란 개나리, 진달래와 어우러져 장관을 이룬다. 오전 일정의 마무리로 자양면에는 특색 있는 먹거리로 붕어회와 매운탕을 맛볼 수 있는 식당이 면소재지에 영업 중이다.

◆ 벚꽃길과 이어진 보현산댐 짚와이어

꽃길 따라 자양면을 지나 보현산댐에 이르면 지난해 개장한 보현산댐짚와이어가 기다린다. 1.4km 길이를 자랑하며, 2개 라인으로 설치되어 2명이 동시에 하강할 수 있으며, 최고 하강속도가 시속 100km가 넘는 구간도 있어 롤러코스트를 타는 듯한 스릴을 즐길 수 있다. 이와 더불어 모노레일을 탑승하면 0.75km 구간을 보현산의 화려한 산세를 천천히 구경하며 짚와이어 출발지까지 올라갈 수 있어 봄꽃 나들이에 신선한 체험거리를 제공한다.

▲ 용계매실마을

◆ 화남 용계매실마을 매화꽃

화남 용계마을은 오염되지 않은 자연환경을 토대로 마을전체가 친환경 매실을 집단재배하고 있는 곳이다. 4월 초 용계 매실마을을 방문하면 마을 전체를 하얗게 뒤덮은 매화로 몸과 마음에 봄의 향기를 가득 담을 수 있다. 매화꽃 천지로 변한 고즈넉한 마을을 거닐면 힘들었던 일상의 고단함을 날릴 수 있는 힐링의 공간이 되어준다.

◆ 대창면 구지리 복사꽃 사진촬영대회 4월 15일 개최

대창면 전역을 분홍빛으로 물들이는 아름다운 복사꽃의 전경을 함께 나누기 위해 영천 복사꽃 전국사진촬영대회가 매년 대창면 구지리 일원에 열린다. 올해는 오는 4월 15일(일) 개최되며 만개한 복사꽃밭을 배경으로 아름다운 퍼포먼스가 펼쳐져 일반 관람객들에게도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한다.

◆ 영천의 다른 먹거리, 즐길거리

영천공설시장 내 곰탕수육골목에 가면 역사가 깊은 곰탕집이 8개소가 모여 손님을 끌고 있다. 특히 2일, 7일 열리는 전국적으로 유명한 영천의 전통 5일장에 가면 알뜰하게 장도 볼 수 있으며 영천의 돔배기 고기도 구입할 수 있다. 또한 소고기로 유명한 영천에서 질 좋은 소고기를 맛보려면 영천도남한우숯불단지를 방문하면 된다.

김영석 영천시장은 “아름다운 영천에서 꽃나들이와 함께 영천의 맛있는 먹거리도 함께 즐기다 가신다면 오감만족 여행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동우 기자  lte8827@naver.com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