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영천시 경주마 '렛츠영천' 첫 우승
  • 이동우 기자
  • 승인 2018.01.23 08:50
  • 댓글 0

[시사코리아저널 이동우 기자] 지난 20일 영천시 소유 경주마 ‘렛츠영천’이 서울경마공원(렛츠런파크 서울)에서 치러진 국내산마 6등급 제4경주 1,300m 경주에서 쟁쟁한 우승 후보마들을 재치며 첫 우승을 차지했다고 밝혔다.

‘렛츠영천’의 마주는 영천시로 말의고장 이미지 제고를 위해 2017년 6월 도입되어 5개월의 조련 후 첫 출전에서 3위, 2회 출전에서 2위, 이번 3회 출전에서는 월등한 기량을 선보이며 1위를 차지하는 짜릿한 이변을 일으켰다.

이 날 경주마 ‘렛츠영천’은 초반부터 치열한 상위권 탐색전을 벌이다 결승전 직선주로에 접어드는 것을 시작으로 선두마를 압박했고, 결승 100m를 남겨둔 지점에서 폭풍같은 질주로 큰 격차를 벌이며 단독 선두로 여유있게 결승선을 통과했다.

 이번 경주에서 수득한 상금은 2천2백만 원이며 이제까지 총수득상금은 4천2백만 원으로 전액 영천시 세수입으로 여입된다.

영천시는 2017년 렛츠런팜 제주 경매장에서 렛츠영천(모마 ‘광복빛’, 부마 ‘오피스’)을 4천5백만 원에 구입했는데 겨우 3회 출전 만에 수득상금이 최초도입 금액에 육박하는 등 차세대 강력한 우승후보마로 성장할 것으로 조교사(박대흥) 등 경마전문가들이 신중히 평가하고 있다.

아울러 2015년 9월에 렛츠런팜 장수 경매장에서 기증받은 또 다른 영천시 소유 경주마인 ‘드림영천’도 서울경마공원(렛츠런파크 서울)국내산마 4등급 경주에서 통상전적 5회 중 1위 3회, 2위 1회, 4위 1회를 기록하는 등 총9천만 원의 상금을 벌어들였다.

김영석 영천시장은 “최근 우리시 홍보대마(大馬)인 ‘드림영천’과 ‘렛츠영천’ 경주마의 폭발적인 경기 상승효과로 세수증대는 물론 말산업의 발전과 ‘렛츠런파크 영천’ 건설 박차에도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동우 기자  lte8827@naver.com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