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핫클릭
‘동생바보’ 장희재, 돌아올 수 없는 강 건너나
  • 오경화 기자
  • 승인 2013.06.17 12:56
  • 댓글 0

[시사코리아저널 오경화 기자] 배우 고영빈이 극의 후반부에 접어들면서 긴장감이 팽팽해지고 있는 가운데 과연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널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SBS 월화드라마 '장옥정, 사랑에 살다'(극본 최정미/연출 부성철)는 기사환국에 성공한 이순(유아인 분), 폐비가 된 인현(홍수현 분), 중전이 된 장옥정(김태희 분)과 이를 등에 업고 거침없이 출세가도를 달리고 있는 장희재(고영빈 분), 남인세력과 함께 장옥정과 장희재는 권력의 최고점에 달해 있는 상황이다.

▲ '장옥정 사랑에 살다' 동생바보 배우 고연빈(장희재 역).
하지만 위기에 몰릴 수 있는 위험 요소들이 곳곳에 산적해 있다.

하나는 숙빈(한승연 분)의 등장과 함께 인현(홍수현 분), 치수(재희 분), 김만기(이동신 분) 등 권력을 되찾기 위한 서인세력의 갖은 계략을 꾸미는 총공세가 시작된 점, 또 하나는 약속을 지키지 않고 있는 장옥정에게 무서운 경고를 하고 있는 장현(성동일 분) 또한 위험한 요소 중 하나이다.

이에 동생인 장옥정(김태희 분)을 늘 지켜주겠다는 동생바보 장희재(고영빈 분)는 중전의 자리에 올라 항상 이순(유아인 분)의 사랑이 멀어질까 불안함과 초조함 속에 있는 옥정의 모습을 늘 지켜보며 안타까워한다.

이를 틈타 총공세에 나선 서인세력에 맞서 동생인 장옥정(김태희 분)을 지키기 위해서 장희재(고영빈 분)는 또 어떤 계략을 꾸밀지 아니면 그 계략이 부메랑이 되어 오히려 자충수가 될지 극의 드라마가 절정에 다다르고 서서히 조여오는 불안함에 그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방송은 매주 월, 화요일 10시에 SBS를 통해서 만 날수 있다.

오경화 기자  op049500@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경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