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물폭탄'에 4명 사망·1명 실종···충청·전라, 침수 고립 피해 속출'시간당 111mm' 새벽 폭우···주택·농경지 침수, 산사태, 하천 범람
  • 시사코리아저널
  • 승인 2024.07.10 13:30
  • 댓글 0
10일 폭우로 전북 완주군 운주면 엄목마을 앞 장선천(오른쪽) 제방이 무너져 도로가 끊기고 일대가 침수되어 있다. /연합뉴스

주민 고립됐다 구조···일반 열차 운행 중단, 김해공항 등 항공편 결항

[시사코리아저널=전국종합 · 일부 연합뉴스] 10일 새벽 충청권과 전라권에 기습 폭우가 쏟아져 4명이 숨지고 1명이 실종되는 등 피해가 잇따랐다.

심야 시간에 집중 호우가 내리면서 주택이 잠기는가 하면 주민이 고립돼 구조되거나 대피하기도 했다.

일부 지역에는 시간당 100mm가 넘는 기록적인 폭우가 내리면서 피해가 속출했다.

행정안전부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1단계에서 2단계로 격상하고, 기관별 대응에 나섰다.

◈ 충남지역 시간당 111.5mm 기록적 폭우···4명 사망·1명 실종

대전과 충남에는 시간당 최대 111.5㎜의 폭우가 쏟아지면서 인명피해가 발생하고 곳곳이 침수되거나 무너지는 피해를 입었다.

충남 서천군에는 이날 오전 2시 16분부터 한 시간 동안 111.5㎜의 폭우가 쏟아지는 등 지역 곳곳에 시간당 100㎜ 넘는 극한호우가 집중됐다.

이날 오전 3시께 지하 1층까지 물에 잠긴 충남 논산의 한 오피스텔 승강기 안에서는 남성 시신 1구가, 오전 3시 57분께 충남 서천군 비인면에서는 산사태로 인해 주택이 무너지면서 집 안에 있던 70대 남성이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토사에 매몰된 이 남성은 약 1시간 30분 뒤에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충북 옥천군 삼청리에서는 이날 오전 5시 4분께 한 둑길에서 70대 A씨가 몰던 승용차가 하천으로 추락해 전복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거센 물살 탓에 구조 작업을 벌이지 못하다 오전 7시 38분께 심정지 상태의 A씨를 구조했으나 끝내 숨졌다.

대구에서는 밭에 나왔던 60대 남성이 불어난 물살에 농로로 빨려 들어가 목숨을 잃었다.

이날 오전 8시 8분께 대구 북구 조야동 한 농로에 있는 배수용 원형 통에서 60대 후반 남성 A씨가 숨져있는 것을 아내가 발견해 신고했다.

충북 영동에서는 농막에서 홀로 거주하던 B(71)씨가 실종돼 경찰이 수색작업을 하고 있다.

충북 옥천에서는 지난 8일에도 산 비탈면이 무너져 50대 1명이 숨지는 등 집중호우로 인명피해가 잇따랐다.

10일 오전 대전 서구 정뱅이마을이 밤사이 내린 폭우로 잠겨 있다. /연합뉴스

◈ 주택 잠기고 주민 고립···배관 기둥 매달려 구조 기다려

한밤에 갑자기 많은 비가 내리면서 주택이 침수돼 고립된 주민들이 가까스로 구조됐다.

전북 완주군 운주면에서는 이날 오전 4시 11분께 면사무소 인근 장선천이 넘쳐 주민들이 고립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소방당국은 집 옥상 등 높은 곳에 올라가 구조의 손길을 기다리고 있던 주민 18명을 순차적으로 전원 구조했다.

대부분 70∼80대의 고령의 주민들은 휴대전화만 들고 간신히 집에서 빠져나왔으며 한 80대 노인은 배관 기둥에 매달려 간신히 구조됐다.

충남 논산 벌곡면 한 마을도 침수돼 주민 30여명이 인근 마을회관으로 대피했고, 강경 대흥리 주민 40여명도 안전한 곳으로 대피했다.

대전에서는 서구 용촌동 마을 전체가 물에 잠겼다.

주택 27채가 침수되면서 이곳에 사는 주민 36여명이 고립되자 소방당국이 구조대 보트를 이용, 구조활동을 벌이고 있다.

낙동강도 수위가 급격히 올라와 홍수주의보가 발령됐다.

침수위험지구 등에 거주하는 경남 거창군·합천군·의령군·진주시 등 4개 시군 76가구 94명은 밤새 마을회관, 경로당, 교회 등으로 사전 대피했다.

금강에도 홍수경보가 발령돼 충북 영동군은 누교·명천저수지 둑 붕괴 우려에 따라 저수지 아래 거주하는 3가구를 대피시켰다.

폭우가 쏟아진 10일 대구 군위군 효령면 성리 농경지가 물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

◈ 농경지 도로 잠기고 산사태까지···열차 운행도 중단

갑자기 많은 비가 내리면서 농경지와 도로가 침수되거나 제방이 유실되는 피해가 속출했다.

이날 오전 10시까지 209.1㎜의 기록적인 장맛비가 쏟아진 전북 군산에서는 산사태가 발생하고 주택 상가가 물에 잠겼다.

군산시에 따르면 이날 새벽 2시 30분께 성산면 야산에서 산사태가 발생해 토사가 인근 빌라로 밀물처럼 유입됐다.

빌라 15세대의 22명은 경비실로 긴급 대피해 뜬눈으로 밤을 지새워야 했다.

비슷한 시각 군산시 나운동의 한 아파트 주민 26명도 산에서 쓸려 내려온 토사를 피하고자 지인의 집과 동사무소로 긴급 대피했다.

충남 금산군 복수면 백암리 일대도 산사태로 인해 차량 통행이 불가능하다.

충남 서천군 읍내도 광범위하게 침수됐고, 부여 일대 아파트 지하 주차장 등을 비롯한 침수 신고도 지속해 들어오고 있다.

충남지역은 하천 제방 17곳이 유실되고 교량 1곳·도로 1곳이 침수되는 등 공공시설 25곳에서 피해를 봤고, 주택 1곳·상가 3곳·축사 15곳 등 사유시설 24곳도 파손됐다.

경북 안동·영양 등지에서는 농작물 914㏊가 물에 잠겼고, 영양·안동·경산 등에서는 도로 사면 유실(6건), 도로 파손(3건), 도로 낙석(2건) 등 피해도 발생했다.

경산·봉화·문경 등에 있는 교량·지하차도 등 22곳의 교통이 통제됐다.

포항에서는 죽장면 물놀이 관리지역을 비롯해 선린대 지하차도, 성곡교 지하차도, 곡강교 지하차도, 죽장면 가사리 등의 출입이 통제됐다.

집중 호우로 열차와 여객선 운행도 차질을 빚었다.

한국철도공사는 이날 첫차부터 무궁화호와 ITX-새마을 등 일반 열차 운행을 일부 중지하거나 조정했다.

장항선·경북선은 오후 6시까지 운행을 중단하고, 충북선은 오전 9시까지 운행을 멈췄다.

경부선은 오전 9시까지 서울부터 동대구 구간, 호남선은 서대전부터 익산까지 구간 운행이 중지되기도 했다

전남과 섬을 잇는 여객선은 53항로 80척 가운데 10항로 15척이 결항했다.

김해공항에는 이날 오전 7시 기준 강한 바람으로 인해 항공편 21편이 결항했고, 16편이 지연 운항했다.

시사코리아저널  webmaster@koreajn.co.kr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사코리아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