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8일 수은주 '뚝'…영동 폭설 예보기상청 "대륙성 고기압이 확장…주말까지 추위 이어져"
  • 김희영 기자
  • 승인 2011.12.06 18:15
  • 댓글 0

목요일인 8일 오후부터 전국적으로 기온이 크게 떨어지고 강한 바람이 불면서 추위가 몰려올 것으로 보인다. 이 추위는 주말까지 이어진다.

기상청는 이번 추위는 차가운 대륙성 고기압이 확장하는 한편 우리나라 북쪽 상공 5㎞ 근처에 있는 영하 30도 이하의 차가운 공기가 아래로 내려오면서 우리나라 방향으로 북동풍이 불어오기 때문이라고 6일 설명했다.

따라서 8일 오후 대기 불안정과 지형적인 영향으로 강원영동과 경북북부 동해안 지방에 매우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보인다.
이날 밤 전라남북도 둥 서해안 지방에서 시작된 눈이 9~10일 서해안 지방 전체로 확대돼 다소 쌓일 것으로 전망됐다.

기상청은 7일 밤부터 8일 새벽 사이에 서울을 포함한 중부 지방에 약한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고 비가 그치면서 시작되는 추위가 이번 주말까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김희영 기자  yebbi22@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