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레저/여행/축제 핫클릭
마산 창동서 매주 금 · 토 · 일 저녁마다 '첫눈이 내린다'12월 31일까지 창동 사거리 일대서 눈 내리는 창동 거리 축제 개최
  • 정종민 기자
  • 승인 2023.11.05 23:56
  • 댓글 0

[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선임기자] 창원특례시(시장 홍남표)는 마산합포구 창동 사거리 일대에서 11월 3일부터 12월 31일까지 매주 금, 토, 일 27일간 눈 내리는 창동 거리 축제를 개최한다.

올해로 4회째 개최되는 눈 내리는 창동 거리 축제는 조명과 눈꽃 연출을 통해 낭만적인 겨울 분위기를 조성하는 이색 축제이다. 18시부터 21시까지 매 정각 15분씩 눈이 흩날리고, 야시장까지 운영하며 겨울 축제의 백미를 느낄 수 있도록 준비했다.

창원시와 시민들의 재치 있는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눈 내리는 창동 거리 축제는 눈이 잘 내리지 않는 창원의 기후 특색을 반전시킨 축제다. 

창동에 활기를 불어넣고, 아이들에게는 재미를, 연인들과 가족에게는 낭만적인 겨울 분위기를 선사할 예정이다.

또한 거리에 북극곰과 눈사람 조형물이 설치하는 등 올해 포토존은 더욱 풍성하게 준비했다.

나재용 경제일자리국장은 “이번 눈 내리는 창동 거리 축제에서 창동의 곳곳의 아름다운 골목을 걸으며 예쁜 사진도 많이 남기고, 다가올 연말을 시민들이 즐겁게 맞이했으면 좋겠다"면서 "즐겁고 이색적인 문화관광명소가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종민 기자  korea21ci@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