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핫클릭
[박남용의 열린소리] 창원특례시 '의과대학 설립' 국회 토론회에 참여하며
  • 시사코리아저널
  • 승인 2023.11.01 12:39
  • 댓글 0
박남용 /경남도의원(국민의힘, 창원 가음정·성주동)

창원특례시 '의과대학 설립' 국회 토론회 개최에 참여하며 정부의 의료 혁신 및 의대 정원 확대 방침을 지지합니다. 
특히, 창원과 경남 지역의 의료 인력 부족 문제를 주목하고, 적극적인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주장에 동의합니다.

창원과 경남 지역은 대한민국의 역사적 중심이자 경제성장과 민주화에 핵심적인 역할을 한 지역입니다. 
그런데도 의대가 없는 도시와 의료 전문인력 양성기관이 부족한 상황은 문제입니다. 
인구 대비 의대 정원이 낮고 의사 수도 부족한 상태로 응급 의료 취약 지역이 많아져 지역 의료 서비스가 붕괴되고 있다는 현실은 심각한 문제입니다.

따라서 의대 정원 확대와 창원에 의과대학을 신설하는 제안을 적극 지지합니다. 
이러한 조치는 지역 의사 인력을 확보하고 지역의료 서비스를 강화하여 지역 주민의 건강 격차를 줄이고 균형발전을 촉진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또한, 의료와 바이오산업을 연계하여 도시를 미래 신산업 중심 도시로 키워 지방소멸을 막고 동북아 중심 도시로 도약할 수 있는 가능성을 염두에 두어야 합니다.

따라서 정부에게 경남 지역의 건의를 적극 수용하고 의대 정원을 확대하며 창원에 의과대학을 신설할 것을 강력하게 건의합니다.

이는 지방 지역의 의료 인프라와 교육 시스템을 강화하여 국가의 미래 발전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입니다.

정부는 의대 정원을 300명 이상으로 늘려 경남도민의 건강 기본권을 보장하고 대학개혁으로 지방소멸을 막겠다는 교육개혁 의지를 '창원 의과대학 신설'로 화답하길 바랍니다.

시사코리아저널  webmaster@koreajn.co.kr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사코리아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