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핫클릭
진해권 외국교육기관 설립 “다양한 의견과 방안 존재”시 "타당성조사와 시민의견 수렴해서 신중하게 추진"
  • 정종민 기자
  • 승인 2023.05.25 23:14
  • 댓글 0

[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선임기자] 창원특례시(시장 홍남표)는 25일 경남교육연대의 '국제학교 설립 반대'에 대해 타당성 조사 용역 후 추진한다고 시의 입장을 밝혔다.

국제학교는 전년도 기준으로 12개 지역에서 23개교 설립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지난해 특별자치도법이 통과된 전북도와 강원도는 내국인이 100% 입학가능한 국제학교도 준비하고 있다.

외국교육기관, 국제학교가 전국에서 활발하게 추진되고 있는 가운데, 창원시가 추진하고 있는 외국교육기관에 대해서는 다양한 의견과 방안이 존재한다. 

창원의 인구가 급격히 감소하고 있는 상황에서 “가덕도 신공항과 진해신항, 창원국가산단 2.0 이라는 대규모 국책사업이 진행되고 있기에 외국인 정주여건 개선을 통한 외자유치 활성화와 이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서는 외국교육기관이 있어야 되고, 글로벌 기업 직원과 투자자들이 창원에 매력을 갖도록 하려면 100만 도시에 걸맞는 교육 인프라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있다. 

교육계 내에서의 시각도 다양하다. 
이석문 제주도 전 교육감은 “제주국제학교를 편향된 시각으로 봐서는 안되고 공교육 발전을 위한 모델로 삼아야 한다”는 의견이 있었다. 
또한, 강원도교육청은 ‘강원특별법 교육개정을 위한 특례발굴 보고회’에서 “강원교육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국제학교 및 외국교육기관설립이 강원특별자치도 관련 특별법의 특례 조항에 담았다”고 밝히는 등 교육계 내에서도 국제학교에 대한 의견도 다양하다.

경남교육연대에서는 “국제학교를 유치원부터 고교 졸업까지 학비만 5억 7천만원이 드는 ‘귀족학교'”라고 주장하고 있다.

시는 이에 대해 “울산의 용역자료를 보면 연간 2천만 원 대의 학비로 운영되는 방안 등이 도출된 바도 있다”며 “외국교육기관은 부지 위치와 규모, 교육법인과 어떤 커리큘럼으로 운영할지 등에 따라 다양한 설립과 운영방안이 존재한다”고 밝혔다.

시는 “국제학교 설립에 대해서 경남교육연대가 주장한 바와 같이 우려의 목소리도 있고, 필요하다는 의견도 있다”며 “이번 타당성조사에서 면밀하게 검토하고 시민의견도 충분히 수렴해서 신중하게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시가 추진하는 타당성조사 용역은 지난 15일 착수를 시작해 내년 3월에 완료할 예정이다.

정종민 기자  korea21ci@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