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핫클릭
창원시립예술단, 22일 '2022 송년음악회'성산아트홀 대극장서 시립 교향악단 · 합창단 · 무용단 · 소년소녀합창단 등 200여 명 출연
  • 정종민 기자
  • 승인 2022.12.09 16:00
  • 댓글 0

[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선임기자] 창원특례시(시장 홍남표)는 '2022 송년음악회'를 오는 22일 오후 7시30분 성산아트홀 대극장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송년음악회에서는 창원시립교향악단 음악감독 겸 상임지휘자인 김건의 지휘로 시립교향악단 · 합창단 · 무용단 · 소년소녀합창단 등 200여 명의 창원시립예술단 단원들이 출연하고 창원출신으로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소프라노 서선영, 트럼펫터 안희찬이 출연해 무대를 꾸민다.

공연 시작은 시립무용단 박은정 훈련장의 제안무로 송년 축하무용 ‘샤먼' 을 선보인 후 시립교향악단의 웅장한 연주로 오펜바흐의 서곡<천국과 지옥>으로 공연의 막을 올린다.

이어 소년소녀합창단이 출연해 김준범 의 ’꿈꾸는 사람‘과 이스라엘 민요 ’하바 나길라‘를 노래한 후 트럼펫연주자 안희찬의 협연으로 ’아르반의 베니스의 축제 & 엔니오 모리꼬네의 가브리엘의 오보에'를 연주한다.

공연 중반에는 교향악단이 차이코프스키 호두까기 인형 중 ‘그랑 파드되’ 소프라노 서선영이 베르디 오페라 시칠리아의 저녁기도 중 ‘친구여 반갑소’ 와 오페라 트로바투레 중 ‘사랑은 장미빛 날개를 타고’ 를 부르고 난 뒤 안희찬과 듀엣으로 ‘유라이즈 미업’을 연주한다.

공연의 종반부에는 시립교향악단과 합창단이 함께하는 공연으로 비제의 오페라 카르멘 중 ‘투우사의 행진과 합창’을 연주한 후 르로이 앤드슨의 크리스마스 페스티벌로 이날 공연의 대미를 장식하게 된다.

홍남표 창원특례시장은 "송년음악회는 창원시립예술단이 합동으로 공연에 참여하여 만들어가는 무대다"면서 "사랑과 온정이 가득한 크리스마스와 연말연시를 위해 시민들에게 선사하는 따뜻하고 감동적인 선물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정종민 기자  korea21ci@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